코로나19 극복에 힘 보탤게요…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출연진이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코로나19 극복에 힘 보탤게요…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출연진이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프헤븐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출연진은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담은 희망찬 메시지를 팬들에게 전달했다. 이번 축제는 15년 동안 팬들과 함께해오면서 주고받은 추억이 많은만큼 출연진들이 전한 메시지에는 소소한 감동과 위로가 담겼다. 특히 출연진들은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는 물론 국민 모두에게 “우리는 시련을 이겨왔고, 또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공통된 응원을 보냈다.

해외 출연진인 데프헤븐(Deafheavenㆍ미국)과 트래비스(Travisㆍ영국)는 저마다 대서양과 태평양 너머에서 팬들을 향한 메시지를 보내왔다. 이들은 당초 올해 공연 출연진으로 섭외됐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출연을 단념하던 중 축제가 비대면으로 진행되자 재차 출연의사를 밝혔다. 이번 축제만을 위한 라이브 영상도 현지에서 제작해 팬사랑을 몸소 실천했다. 영상에는 단순 공연 영상 외에도 팬들을 향한 애정넘치는 메시지와 소소한 이야기 등도 담겨 벌써 기대를 모은다.

▲ 데일밴드
데일밴드

국내 출연진도 헤드라이너인 국카스텐의 메시지를 시작으로 희망과 위로 전달을 이어나갔다. 국카스텐은 러시아의 대문호 알렉산드르 푸시킨(1799~1837)의 시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를 인용해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들은 “우울한 날들을 견디면 기쁨의 날이 온다. 마음은 미래에 살고 있으니 현재의 슬픈 것은 순간적이며 지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 비장의 무기는 아직 손 안에 있다. 그것은 바로 희망이다!” 33년 만에 원년멤버가 뭉친 봄여름가을겨울 Re:union with 빛과 소금은 나폴레옹이 남긴 명언을 전했다. 이들은 “희망을 잃지않는다면 가장 어두운 밤에도 결국 해는 뜨게 되어 있다”며 “앞이 보이지 않을 때엔 차라리 눈을 감고 귀를 열어달라. 여러분의 친구가 되어 기운나는 음악을 들려드리겠다. 여명의 그 시간까지 이왕이면 즐기면서 함께 가도록 하자”고 힘을 북돋았다.

▲ 킹스턴루디스카 프로필1
킹스턴루디스카

299개 팀이 참가해 자웅을 겨룬 미래 음악인 발굴·육성 프로젝트 <펜타유스스타>에서 금상을 수상한 데일밴드(Band Dale)도 코로나19가 빚은 개개인의 어려운 사정에 공감한다는 점을 전제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의 거리두기 기간이 단순히 격리, 거리두기로만 기억할게 아닌 전처럼 바쁘게 움직이며 살아갔다면 놓치고 말았을 소중한 순간들을 마음 속에 되새기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페스티벌 관계자는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개막을 앞두고 출연진이 보낸 메시지가 팬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라며 “메시지에 이어 열릴 공연에서도 위로와 감동을 전달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자연ㆍ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