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동서양의 조화 ‘동양고주파’ 신비로운 선율로 ‘시선 강탈’
[2020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동서양의 조화 ‘동양고주파’ 신비로운 선율로 ‘시선 강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둘째날인 17일 오후 행사장인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동양고주파가 열띤 공연을 펼치고 있다.조주현기자
2020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둘째날인 17일 오후 행사장인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동양고주파가 열띤 공연을 펼치고 있다.조주현기자

 

“전통악기 양금에서 이런 소리가 난다고요?”

17일 오후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0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2번째 무대에 오른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양한 음악의 선두주자 ‘동양고주파’의 선율이 언택트로 공연을 즐기는 누리꾼을 진정한 락의 세계로 초대했다.

한국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양금 연주를 선보이는 윤은화부터 싱어송라이터이자 밴드 제8극장의 베이시스트 함민휘가 모여 만들어내는 신비한 선율은 누리꾼의 심장을 자극하기 충분했다.

정적인 분위기를 예상했던 누리꾼은 강렬한 사운드가 울려퍼지자 “이게 진정한 락페스티벌”이라며 열광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16일부터 이날까지 무관중으로 펼쳐지며, 공연 모습은 KBS Kpop과 1theK(원더케이) 등 6개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

김경희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