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인천 미추홀구 화재 라면형제 동생 장례식장
[포토뉴스] 인천 미추홀구 화재 라면형제 동생 장례식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부상한 형제중 동생이 치료 중 안타깝게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한 빈소 출입문 셔터가 내려져 있다. 유가족측은 현재 가까운 친척 외에는 조문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용준기자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부상한 형제중 동생이 치료 중 안타깝게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한 빈소 출입문 셔터가 내려져 있다. 유가족측은 현재 가까운 친척 외에는 조문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용준기자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부상한 형제중 동생이 치료 중 안타깝게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한 빈소 출입문 셔터가 내려져 있다. 유가족측은 현재 가까운 친척 외에는 조문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용준기자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부상한 형제중 동생이 치료 중 안타깝게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한 빈소 출입문 셔터가 내려져 있다. 유가족측은 현재 가까운 친척 외에는 조문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용준기자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부상한 형제중 동생이 치료 중 안타깝게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한 빈소 출입문 셔터가 내려져 있다. 유가족측은 현재 가까운 친척 외에는 조문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용준기자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부상한 형제중 동생이 치료 중 안타깝게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한 빈소 출입문 셔터가 내려져 있다. 유가족측은 현재 가까운 친척 외에는 조문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용준기자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부상한 형제중 동생이 치료 중 안타깝게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한 빈소 출입문 셔터가 내려져 있다. 유가족측은 현재 가까운 친척 외에는 조문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용준기자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부상한 형제중 동생이 치료 중 안타깝게 숨진 가운데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한 빈소 출입문 셔터가 내려져 있다. 유가족측은 현재 가까운 친척 외에는 조문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용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