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오산새마을금고, 본점 직원 침착한 대처로 1200만원 인출 막아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오산새마을금고, 본점 직원 침착한 대처로 1200만원 인출 막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의 피해를 예방하고 보이스피싱 피의자 검거에 도움을 준 직원 A씨가 화성경찰서장 감사장을 받았다.
고객의 피해를 예방하고 보이스피싱 피의자 검거에 도움을 준 직원 A씨가 화성경찰서장 감사장을 받았다.

오산새마을금고 직원의 침착하고 순발력 있는 대처로 수천만 원의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피해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특히 이 직원은 지난해에도 같은 피해를 막아 금고 고객들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4시20분께 오산새마을금고 본점을 방문한 여성고객이 1천200만 원을 현금으로 인출해 줄 것을 요구했다. 창구직원 A씨는 출금목적을 물어본 후 용도(대출상환)에 맞게 수표 출금을 권유했으나 현금인출을 고집해 보이스피싱을 직감했다.

지점장에게 상황을 보고한 A씨는 이 고객에게 “은행직원이 직접 현금으로 대출을 상환하는 방법은 없다”라며 대출 사기 보이스피싱이 의심된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그러나 고객이 상황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자 인근 경찰지구대에 신고했으며, 출동한 경찰의 설명을 들은 고객이 보이스피싱임을 인지하고 예금 인출을 하지 않았다. 결국 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을 막아 고객의 금융자산을 보호하고 보이스피싱 피의자들을 검거하는데 커다란 기여를 한 것이다.

오산경찰서는 이 같은 공로를 인정해 A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3월에도 1천만 원을 찾아가려던 보이스피싱 피의자를 경찰에 신고해 고객의 피해를 막았다.

오산새마을금고 황태경 이사장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사고 예방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면서 “고객들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