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코로나 위기 돌파” 현장 경영 행보
베트남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코로나 위기 돌파” 현장 경영 행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위치한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위치한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의 일정으로 하노이와 호찌민에 위치한 사업장 등을 둘러보며 현장 경영을 펼쳤다.

이 부회장은 20일과 21일 하노이 인근 박닌과 타이응웬에 위치한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생산공장 등을 점검했다.

22일에는 호치민에서 삼성전자의 TV 및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이번 출장에는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동행했다.

베트남은 삼성전자의 휴대전화 최대 생산 기지로 삼성전자가 판매하는 스마트폰의 절반가량이 이곳에서 생산된다. 이 부회장은 이번에 지난 2월 기공식에 참석하려다 무산된 ‘베트남 연구개발(R&D) 센터’ 신축 현장도 방문해 공사 진행 상황 등을 보고받았다.

하노이에 짓고 있는 R&D 센터는 지하 3층, 지상 16층, 연면적 약 8만㎡ 규모의 건물로 삼성전자의 동남아시아 연구단지 중 최대 규모다.

이 부회장은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어떠한 큰 변화가 닥치더라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우고,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야 한다”면서 “뒤처지는 이웃이 없도록 주위를 살피면서 조금 더 힘을 내 미래로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