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농어촌공사와 산삼지구 대구획경지정리사업 착공
강화군, 농어촌공사와 산삼지구 대구획경지정리사업 착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반시설 정비, 기계화 영농 도모
강화군은 22일 삼산지구 대구획경지정리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강화군이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관내 삼산지구 대구획경지정리 사업에 나섰다.

강화군은 22일 유천호 군수와 강화군의회 신득상 의장, 농어촌공사 최재철 강화지사장 및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산지구 대구획경지정리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군은 경작로, 용·배수로 등 농업생산 기반시설이 협소하고 낡아 영농에 불편을 겪는 삼산지구 주민들의 어려움을 없애기 위해 국비 등 718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대구획경지정리사업은 경지를 규격화해 토지이용률을 극대화하고 노후화된 용·배수로 등 농업생산기반시설의 개선과 기계화 영농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특히 삼산지구는 경지정리사업이 준공된 지 45년이 넘어 시설물이 노후화되고, 기계화 영농에 적합하지 않아 농업인의 민원이 끊이질 않았다.

이 사업이 2024년 완료되면 삼산면 석모리, 하리 일원에 용수로 21.7km, 배수로 8.41km, 정지공사 등이 진행돼 386ha 농지의 영농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경지정리사업으로 용수·배수로 등이 정비되면 강화군 전 지역에 한강물을 농업용수로 공급해 가뭄 걱정없는 강화군으로 거듭나게 된다”며 “사업 완료 시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삼산면 대구역경지정리 착공식 (2)
강화군은 22일 삼산지구 대구획경지정리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