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단신] 민주당 정일영 "수도권 주민 66%, 전세난 우려"
[국감단신] 민주당 정일영 "수도권 주민 66%, 전세난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일영 의원
정일영 의원

수도권 주민 10명 중 7명은 전세난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 의뢰로 지난 17~18일 서울·경기·인천에 사는 만 18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오차 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으로 전세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심각하다는 응답이 66%였다. 반면 심각하지 않다는 답변은 25.7%였다.

전세난 원인으로는 ‘제도변경에 따른 신규 전세물량 부족’이 57.6%로 가장 많았다. 전세난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에 대해서는 33.1%가 ‘도심지 재개발 등 민간 공급 활성화’라고 답했다. 실수요자 주거 안정 방안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등 대출 규제 완화’가 27.4%, ‘다주택자 규제 강화’가 24.7%였다.

주택 매매가 안정 방안은 ‘수도권 공공임대주택 대량 공급’이 25.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민간주택 공급 활성화’ 22.4%, ‘GTX 등 광역교통망 구축 통한 수도권 접근성 향상’ 18.9% 등 순이었다. ‘GTX 개통 시 경기·인천권으로 이주하겠냐’는 물음엔 서울시민의 29.0%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제 등에 대한 정책 효과 분석을 토대로 종합적인 대책을 시행해야 한다”며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주택 공급 확대와 GTX의 신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