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협,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 받아… “큰 찬사이자 영광”
한국신협,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 받아… “큰 찬사이자 영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신협이 올해 신협운동 60주년을 맞아 로마 교황청으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하는 축복장을 받았다.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는 22일 천주교 부산교구청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로마 교황청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는 수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여식은 지난 7월 신협중앙회 관내 천주교 대전교구청 백현 바오로 신부(대전가톨릭평화방송 사장)의 추천으로 이뤄졌으며, 한국신협 60주년을 기념해 한국신협 발상지인 부산에서 진행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은 1천300만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김윤식 회장이 받았으며, 손삼석 요셉 천주교 부산교구청 주교가 직접 전달했다.

축복장을 추천한 대전교구청 백현 바오로 신부는 “초창기 가톨릭 정신을 바탕으로 인간에 대한 존엄과 사랑의 실천으로 시작한 한국신협운동은 지난 60년간 한결같이 서민의 경제동반자이자 우리 사회 어두운 곳을 밝히며 기여해왔다는데 큰 감동을 받았다”며 “특히 신협이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로 소외된 약자들을 돌보는 사랑과 나눔의 실천은 마땅히 널리 알려져야 한다”며 추천 사유를 밝혔다.

김윤식 회장은 “지난 60년간 숭고한 이념과 철학을 바탕으로 국민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고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길을 실천해 왔다”며 “개인의 영예가 아닌 초창기 신협 선구자들의 희생과 사랑, 1300만 조합원과 이용자들의 참여, 1만5천여 임직원들의 헌신에 대한 큰 찬사이자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지난 1960년 조합원 27명, 출자금은 3천400환(현재가치 약 10만원)으로 출발한 한국신협은 현재 전국 881개 조합(1천662지점), 자산 108조원, 이용자 1천300만명의 규모로 성장했다. 한국신협은 아시아신협연합회(ACCU) 회장국이자 아시아에서 유일한 세계신협협의회(WOCCU) 이사국이기도 한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