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양주·의왕, ‘2020 시군종합평가’ 최우수 지자체…남양주는 1위에서 하위권으로
성남·양주·의왕, ‘2020 시군종합평가’ 최우수 지자체…남양주는 1위에서 하위권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도지사 이재명)


성남ㆍ양주ㆍ의왕시가 ‘2020년 시ㆍ군종합평가’에서 그룹별 1위에 올랐다. 경기도는 ‘최우수 행정서비스’를 제공한 기초지자체 3곳에 각각 4억원 등 20개 시ㆍ군에 사업비를 지원한다.

경기도는 지난달 1일부터 이달 16일까지 도내 31개 시ㆍ군을 인구 규모별 3개 그룹으로 나눠 ▲국민이 주인인 정부 ▲더불어 잘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도정 주요시책 등 ‘5대 주요정책 분야’ 93개 세부지표에 대한 평가를 진행, 그룹별 우수 시ㆍ군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인구가 가장 많은 10개 시ㆍ군이 포함된 1그룹에서는 성남시가 97.64점을 획득,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어 고양시(97.52점)와 화성시(96.12점)가 우수상을 수상해 각각 2억 원씩을 지원받게 됐다. 수원시(95.57점)와 용인시(94.90점)도 각각 장려상과 1억 원씩의 사업비를 받게 됐다.

전년도 1위였던 남양주시는 올해 8위로 순위가 7계단이나 하락했다. 남양주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취임 후 2018년 2위를 기록하는 등 2년 연속 최상위권을 유지하다가 올해 순위가 급격히 떨어졌다. 올해 9위는 안산시, 10위는 부천시로 나타났다.

인구수 기준 11~20위에 해당하는 10개 시ㆍ군이 포함된 2그룹에서는 양주시가 97.73점으로 최우수 지자체에 올랐다. 이어 파주시(97.39점), 시흥시(96.63점)가 우수상을, 의정부시(96.58점)와 김포시(96.04점)가 각각 장려상을 받았다. 2그룹 최하위는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광명시다.

인구가 적은 나머지 11개 시ㆍ군인 3그룹에서는 의왕시가 94.27점으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우수상은 이천시(92.81점)와 구리시(92.52점), 장려상은 양평군(92.41점)과 여주시(89.97점)가 각각 받았다. 3그룹에서는 과천시가 가장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다.

이밖에 도는 전년도 순위와 무관하게 올해 점수향상이 가장 높은 광주시(2.74점↑), 평택시(2.62점↑), 광명시(2.56점↑), 오산시(2.13점↑), 연천군(1.85점↑) 5개 시ㆍ군에 대해 시ㆍ군당 4천만원씩 총 2억원의 실적향상 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도는 코로나19 대응으로 인한 일선 행정부담 가중에도 시ㆍ군 평균점수가 0.91점(100점 만점) 상승하는 등 행정수준이 꾸준하게 향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7월 코로나19 영향 11개 지표의 목표치를 하향 조정한 것도 올해 평균점수 향상을 견인했으며, 목표달성 시ㆍ군에 대한 예산 지원 등을 통해 자발적인 노력을 유도한 점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내년도에는 시ㆍ군에서 보다 신속하게 시ㆍ군종합평가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집중할 수 있도록 지표개발 시기를 1개월여 앞당기고, 연말 도와 시ㆍ군 평가담당자들과 함께 시군종합평가의 개선 및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도민 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여승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