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현장중심 행정으로 위험요소 개선
가평군 현장중심 행정으로 위험요소 개선
  • 신상운 기자 ssw11256@daum.net
  • 입력   2020. 11. 26   오후 5 : 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종101호선 현장사진(차선규제봉-조치후)

가평군이 도로개설현장 야간확인을 통해 잘못된 부문을 개선하는 등 현장중심 행정을 펼치고 있다.

26일 군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군도8호선(상천3리 수리재) 및 군도10호선(상판리 귀목), 농어촌도로 조종101호선(대보1리~마일2리) 확포장공사 등을 비롯해 농어촌도로 상201호선(연하리) 위험도로 개선공사 등 도로개설현장 4곳에 대한 야간 현장검사를 진행했다.

현장 확인에선 ▲시선유도시설 및 방호울타리, 과속방지시설, 도로안전표지판, 갈매기표지판, 고휘도반사지 등 야간식별 용이 여부 ▲차선도색 야간 반사성능 기준 충족여부 ▲야간 차량운행시 안전사고 발생 위험 구간 조사 등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박영선 가평군 건설과장은 “앞으로도 도로개설현장에 대한 현장행정을 강화,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사고율을 줄이는 등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평=신상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