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공공시설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이용인원 30%로 제한
과천시, 공공시설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이용인원 30%로 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는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시가 운영하는 공공시설을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준해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과천시민회관, 과천문화원, 종합사회복지관, 경로당(30곳), 장애인복지관, 정보과학도서관 등 사회복지지설과 문화시설 등 공공시설은 이용 인원이 30% 이내로 제한된다.

공공 행사와 공연도 50인 이상 참여를 금지하는 한편, 예정된 행사 일정에 대해서도 취소를 권고했다.

지역 내 어린이집 45곳에 대해선 다음달 6일까지 휴원을 명령했다.

휴원 시에는 특별활동, 외부활동, 집단행사, 집합교육을 할 수 없지만 맞벌이 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긴급보육은 계속 시행된다.

관문실내체육관과 청소년수련관 등 체육시설과 민간부문은 현행대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된다.

음식점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이 가능하다. 종교시설은 예비 시 좌석 수의 20%만 참석할 수 있고 모임과 식사는 금지된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코로나19가 대규모 재유행으로 번져 나가고 있는 시점이어서 자체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상향 조정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