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교산신도시 지구계획 윤곽…사업면적 631만4천121㎡
하남 교산신도시 지구계획 윤곽…사업면적 631만4천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남 교산신도시 토지이용계획(안)

하남 교산신도시 토지이용계획의 윤곽이 드러났다.

29일 하남시와 LH 등에 따르면 LH는 토지이용계획을 반영한 지구계획을 최근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했다.

국토부에 신청한 지구 내 토지이용계획에는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은 지난해 3월 애초 계획보다 사업면적이 17만7천34㎡ 줄어든 631만4천121㎡로 나타났다.

계획인구와 세대수는 애초 8만명(3만2천세대)보다 1천460명(1천991세대)이 늘어난 8만1천460명(3만3천991세대)으로 책정됐다.

특히 사업면적이 17만7천34㎡ 감소한 건 지구계획 승인신청에 앞서 현황도로(고속도로)와 그린벨트 환경등급, 문화재 현상변경,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ㆍ도시계획도로 등), 지적선 등을 모두 고려해 지구경계를 다시 설정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토지이용계획(안)은 사업지구 토지이용계획의 효율성과 문화재보존, 주변 산림 생태연결성 확보, 복합계획도시건설과 친환경적인 도시환경 조성 등을 위해 주택건설용지와 공공시설용지 등으로 조성계획을 수립했다.

주택건설용지는 ▲단독주택용지 25만6천834㎡(3.1%) ▲공동주택용지 124만2천557㎡(19.7%) ▲근린생활시설용지 8만3천870㎡(1.3%) 등으로 구성돼 전체 사업면적 631만4천121㎡ 중 158만3천261㎡로 25.1%를 차지했다.

공공시설용지는 473만860㎡로 전체 면적 중 74.9%다.

세분화하면 ▲상업시설용지는 5만1천502㎡ ▲복합용지(주상복합ㆍ업무복합) 33만8천984㎡ ▲도시지원시설용지(업무시설ㆍ자족시설ㆍ의료시설ㆍ문화시설 등) 74만4천147㎡ ▲공원녹지(공원ㆍ녹지ㆍ하천 등) 208만1천464㎡ ▲교육시설 21만7천774㎡ ▲공급처리시설(배수지ㆍ열공급설비 등) 14만2천551㎡ ▲공공청사 1만7천594㎡ ▲사회복지시설 8천473㎡ ▲도서관 3천206㎡ ▲체육시설 8천666㎡ ▲주차장 5만1천550㎡ ▲도로 103만4천765㎡ 등이다.

시 관계자는 “LH가 정부에 지구계획 승인을 신청함에 따라 교산신도시에 대한 기본 틀이 마련됐다”며 “다만 기본계획에서 중요하게 차지하는 광역교통대책이 포함된 교통평가계획서는 아직 3호선 연장 등을 핵으로 한 용역이 끝나지 않아 정부에 제출되지 않아 다소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