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 봉사파꾼 조선영 자총 하남시지회장 “모두 함께 사는 세상 꿈꿔”
열혈 봉사파꾼 조선영 자총 하남시지회장 “모두 함께 사는 세상 꿈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영 한국자유총연맹 하남시지회(여성회장)
조선영 한국자유총연맹 하남시지회(여성회장)

“봉사가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갑니다.”

안보 고취 함양은 물론 어려운 이웃에 나눔을 베풀고자 불철주야 발품을 파는 열혈 봉사파수꾼이 있다.

지난 2017년 2월 한국자유총연맹 하남시지회 여성회장으로 취임한 조선영씨(50)가 주인공이다.

“할 수 있는 것은 봉사밖에 없다”는 조 회장은 “10여년 전 둘째 아이가 백혈병 진단을 받고 사경을 헤맬 때 병원 봉사자의 헌신에 감동해 사회봉사에 눈을 떴다”며 조심스레 속내를 꺼냈다.

이에 조 회장은 지난 6월 자총 하남시지회와 공동으로 새터민협의회에 김치 10㎏ 40통을 담가 직접 전달하는 등 새터민 지원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또 코로나19 여파로 어수선한 요즘 손소독제와 마스크 200여 박스를 제작, 각 동사무소를 통해 취약계층에 기탁했으며 매주 2회에 걸쳐 관내 독거노인 도시락배달은 물론 매월 6회 노인복지관과 장애인복지관 등에서 배식 봉사활동을 하는 등 소외계층과 더불어 살고 있다.

여기에 매달 1회 이상 학교폭력 근절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으며 매년 두 차례에 걸쳐 시민ㆍ학생 안보견학 인솔, 독거노인 생필품 전달, 소망의 집 일손돕기, 장애인후원회 김장봉사 등 봉사활동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조 회장은 10여 년 전부터 하남시여성단체협의회 기획국장과 하남시 자원봉사단체협의회 상임이사, 신장초교 운영위원장, 남한중학교 운영위원장, 하남시 학교운영위원협의회 부회장, 하남사랑 나눔가족 봉사단 단장, 사랑의열매 나눔봉사단 부단장, 하남시 장애인후원회 이사 등 10여개 단체에서 왕성한 봉사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이런 공로로 그는 지난 2017년 12월 하남시장 표창장과 국회의원 표창장을 수상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경기도지사 표창장 등을 받은 바 있다.

조 회장은 “역사와 전통이 있는 단체의 수장을 맡다 보니 회원들의 연령대가 거의 어머니뻘 되시는 분들이 많아 처음에는 걱정을 많이 했었다. 시부모님과 생활해 온 덕분인지 회원들께서 저를 예쁘게 봐줘서 지금까지 무탈하게 온 것 같다”며 “요즘 어느 봉사단체든 간에 젊은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다. 어느 한 쪽만 가지고 이야기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긴 하지만 구세대와 젊은 세대들이 자연스럽게 섞여 함께사는 세상을 만들고 싶은 게 작은 소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큰 소망은 우리동네에 사는 북한 이탈주민도, 옆집에 사는 장애인도, 앞집에 사는 독거노인도 너나 할 거 없이 더불어 사는 세상이 됐으면 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렵고 힘들지만 펄펄 끓는 하남시민의 온정을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