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양명고등학교, 교사ㆍ3학년생 등 8명 확진
안양 양명고등학교, 교사ㆍ3학년생 등 8명 확진
  • 한상근 기자 hsg@kyeonggi.com
  • 입력   2020. 12. 12   오전 10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별 대입 논술시험이 진행 중인 가운데 안양시 양명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 4명과 교사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교 당국과 시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시는 해당 학교 교사 4명(타 시군 거주)과 3학년 학생 4명(안양 432ㆍ434ㆍ437ㆍ439번) 등 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 학교 교사 A씨(송파구 742번)가 확진 판정을 받자 그와 접촉한 교사 및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실시해 감염 사실을 확인했다. 이 학교에서는 최근 1ㆍ2학년이 등교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3학년 학생들만 등교, 기말고사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3학년 학급 담임을 맡고 있는 A씨는 최근 기말고사장에 감독관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이 학교 1ㆍ2학년생 모두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한 상태에서 등교했던 교사와 3학년생 350명 전원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확진자 접촉 등으로 자가격리 중인 학생 중 대입 논술시험에 응시하는 학생의 경우 해당 대학에 통보, 자가격리 대상 응시생들만을 위한 별도 고사장을 배정받는데 차질 없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시는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 중 자차를 이용해 논술시험장에 갈 수 없는 경우 시에서 차량을 지원할 방침이다.

안양=한상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