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임시선별검사소 풀링검사서 양성 2건…2차 개별 검사중
안양 임시선별검사소 풀링검사서 양성 2건…2차 개별 검사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코로나19 선제적 검사 확대방침에 따라 설치한 안양시 임시선별검사소 2곳에서 운영 첫날인 지난 14일 양성반응 2건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안양시 만안구보건소와 동안구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안양역 임시 검사소에서 195명, 범계역 임시 검사소에서 357명 등이 검사를 받았다.

5명의 검체를 채취한 뒤 이를 섞어 한꺼번에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풀링’(Pooling)‘ 방식으로 진행된 검사 결과 두 검사소에서 1건씩, 모두 2건의 양성반응이 나왔다.

이에 따라 각 보건소는 양성 반응이 나온 검체 풀에 있는 5명씩 10명을 대상으로 확진자를 특정하기 위한 2차 개인별 검사를 진행 중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5명씩 한꺼번에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왔다는 건 이들 중 누군가는 감염됐다는 의미”라며 “최종적으로 감염자가 확인되면기존 확진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역학조사 등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운영 둘째 날인 이날도 시민들이 몰리면서 오전에만 안양역 검사소에서 149명, 범계역 검사소에서 150여명 등이 검사를 받았다.

임시 검사소에선 익명을 원하면 휴대전화 번호만을 기재한 채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다.

안양시는 이날 오후 동안구 관양1동과 만안구 안양3동에도 임시 선별검사소를 2곳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안양=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