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경찰 조두순 집 앞서 소란 피운 유튜버 등 3명 검찰 송치
안산 경찰 조두순 집 앞서 소란 피운 유튜버 등 3명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두순 집 앞에서 싸움을 벌이며 소란을 피운 유튜버 등 3명이 경찰 수사를 받고 검찰에 넘겨졌다.

안산단원경찰서는 유튜버 A씨(24) 등 3명을 폭행,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수사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조두순 출소 당일인 지난 12일 오후 2시50분께 다른 유튜버가 조두순 집 앞에서 짜장면을 먹는 것을 방송하자 “이런 것까지 방송하느냐”며 시비를 걸고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59)는 같은 날 오후 6시30분께 조두순 집으로 들어가려던 중 건물 입구에서 진입을 제지하는 경찰관의 멱살을 잡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로 체포됐다.

C씨(21)는 지난 13일 오후 9시께 조두순 거주지 근처로 접근하려다 경찰관이 이를 막자 어깨로 밀치는 등 공무집행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출소 당일 조두순이 탄 호송차를 훼손한 유튜버 5명에 대해선 수사 중이다.

이들 외에도 가스배관을 타고 조두순 거주지에 들어가려고 한 10대와 조두순이 탄 호송차를 수차례 막은 50대, 흉기를 들고 조두순 거주지를 찾아온 30대 등 3명에 대해서도 주거침입 미수, 총포도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 중이다.

경찰은 “A씨 등이 혐의를 대체로 인정하고 있다”며 “호송차를 훼손한 유튜버 등도 조사를 마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