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캠프 자이언트 등 2곳 민간사업자 재공모
파주시 캠프 자이언트 등 2곳 민간사업자 재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는 문산읍 선유리 캠프 자이언트와 캠프 캐리오언 등에 대해 민간사업자 재공모에 들어간다.

이들 지역은 지난 2015년과 2019년 민간투자가 유치되지 않았다.

이곳은 지난 1953년 미군에 공여된 뒤 지난 2004년 미군이 철수한 뒤 지난 2007년 한국군에 반환됐다.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특별법 제정 후 수립된 발전종합계획에 캠프 자이언트는 교육연구와 도시개발사업, 캠프 개리오언은 도시개발과 산업단지개발사업 등으로 반영돼있다.

시는 반환공여지 및 주변지역에 도시개발사업과 산업단지개발사업 등 지역에 필요하고 의료·관광·교육 등이 융합된 우수한 사업 제안을 받아 민간투자를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되지 않은 사업도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특별법에 규정된 범위에서 제안받은 후 평가를 통해 채택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시공능력순위 100위 내인 건설사와 회사채 신용평가등급 A 이상인 법인 참여를 독려한다. 외부회계감사와 사업보고서를 전자공시하는 법인만 대표법인이 가능하게 하는 등 기회는 확대하되, 자격과 능력 등은 일정 기준 이상인 회사로 제한한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오는 5월10∼14일 사업제안서를 접수할 계획이다. 이후 평가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민간사업자와 협약을 맺어 행정절차 등을 조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