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월부터 백신 전국민 무료 접종…회복·포용·도약의 해 될 것”
문 대통령 “2월부터 백신 전국민 무료 접종…회복·포용·도약의 해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면서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전국민 무료 접종 계획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생중계된 신년사를 통해 “마스크에서 해방되는 평범한 일상으로 빠르게 돌아가는 것이 급선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신 전국민 무료접종을 통해 경제 위기 타개를 위한 빠른 코로나19 종식 드라이브를 건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자체적인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할 것”이라며 “백신 자주권을 확보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제 보건 협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는 계획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상반기 중에 우리 경제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확장적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하고 110조원 규모의 공공과 민간 투자 프로젝트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특별히 공급확대에 역점을 두고, 빠르게 효과를 볼 수 있는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추어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기를 희망한다”며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한-아세안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을 비롯한 역내 대화에 남북이 함께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2021년, 우리의 목표는 분명하다. ’회복‘과 ’도약‘”이라며 “거기에 ’포용‘을 더하고 싶다”며 “일상을 되찾고, 경제를 회복하며, 격차를 줄이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전반적인 국정기조를 밝혔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