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추대…심야 열병식 동향 포착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추대…심야 열병식 동향 포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이 노동당 총비서로 추대됐다. 반면,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은 ‘위상강화’가 예상됐지만, 기존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빠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8차 당대회 6일차 회의 내용을 전하며 “당 제8차 대회는 김정은 동지를 조선노동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할 것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의 당내 공식 직함은 집권 초 ‘제1비서’에서 지난 2016년 ‘위원장’ 이번에는 ‘총비서’로 바뀌게 됐다. 김 위원장이 총비서에 오른 것은 ‘김정은 유일 집권 체제’의 개막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은 직책 격상이 예상됐지만 오히려 기존 정치국 후보위원에서도 제외됐고, 당 부장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신 ‘김정은 측근’으로 꼽히는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정치국 상무위원에 이름을 올렸다. 기존 정치국 상무위원 박봉주 당 부위원장이 물러난 대신 조용원이 정치국 상무위원에 선출되면서, 상무위원회는 김 위원장 및 기존 위원 최룡해, 리병철, 김덕훈 등 총 5인이 맡는다.

아울러 ‘대미 라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당 중앙위원회 위원에서 후보위원으로 강등됐다. 김영철 당 부위원장은 당 부장에 이름을 올렸다.

리선권 외무상은 정치국 후보위원 자리를 지켰고, 장금철 당 통일전선부장은 부장 명단에 빠져 교체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이 10일 심야시간대를 이용해 김일성 광장에서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도 포착됐다. 합동참모본부는 “한미 정보당국은 이번 활동이 본 행사 또는 예행 연습일 가능성을 포함해 정밀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평양 기온이 영하 16도 이하로 떨어진 혹독한 날씨에도 열병식을 강행한 것은 경제위기와 자연재해에 물가 불안까지 겹친 북한 주민의 마음을 다잡기 위한 정치적 행사라는 평가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