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학동 소녀가 해냈다"…김다현, '미스트롯2' 1대1 데스매치 '진' 발탁
"청학동 소녀가 해냈다"…김다현, '미스트롯2' 1대1 데스매치 '진' 발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 신동 김다현이 지난 21일 방송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영광의 진을 차지했다. TV조선 화면 갈무리
트로트 신동 김다현이 지난 21일 방송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영광의 진을 차지했다. TV조선 화면 갈무리

"청학동 소녀가 해냈다."

'트로트 천재' 김다현이 '미스트롯2' 본선 2차전 진(眞)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 CHOSUN '미스트롯2' 6회에서는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 후반부 경연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총 25팀의 본선 3라운드 진출자가 가려졌다.

'1대 1 데스매치' 무대가 끝난 뒤 영광의 '진'은 '회룡포'를 부른 김다현에게 돌아갔다. 미성년자 최초이자, 역대 시즌 통틀어 최연소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겼다.

MC 김성주는 김다현에게 축하 기념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받은 김다현은 "거짓말 아니냐"고 되묻고는 이내 기쁨의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김다현은 자신의 SNS에도 '진'을 차지한 소감을 짤막하게 전하며 기뻐했다.

트로트 신동 김다현이 '미스트롯2'에서 진을 차지한 뒤 SNS에 소감과 함께 공개한 사진. 김다현 인스타그램
트로트 신동 김다현이 '미스트롯2'에서 진을 차지한 뒤 SNS에 소감과 함께 공개한 사진. 김다현 인스타그램

김다현은 "여러분, '미스트롯2' 잘 보셨나요? 아직 어리고 부족한데 진이 되서 너무 행복합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주신 것 같으니까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직접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미스트롯2'를 통해 다시 한 번 '트로트 천재'로서의 재능을 입증한 김다현은 '청학동 훈장님'으로 대중에게 유명한 김봉곤 훈장의 4남매 중 막내다. 어린 시절부터 판소리를 배웠고, 이후 트로트에 입문했다.

한편 '미스트롯2'은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6회 방송이 끝난 직후부터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기 위한 '제 4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한다. 응원 투표는 탈락자를 제외하고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