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초등학교 감염 위험성 세밀한 평가 후 등교수업 검토"
방역당국 "초등학교 감염 위험성 세밀한 평가 후 등교수업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학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방역당국이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에서의 신종 코로나19 위험도를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등교 수업과 관련해 어떠한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위험도를 세밀하게 평가하고 앞으로의 방역 방향을 논의하는 데 있어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가 교육부에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을 검토를 지시한 점을 언급하며 “방역당국 역시 교육당국과 관련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학교에서의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보면 소아·청소년은 전세계 인구의 약 30%를 차지하지만 코로나19 발생은 8% 정도”라고 설명하며 “상대적으로 전파 규모나 감염력 등이 10세 이하 어린이에게서는 떨어진다는 것이 WHO의 발표”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 내용 중에는 청소년, 특히 16∼18세 즉, 우리나라로 치면 중학교·고등학교의 경우에는 초등학교에 비해서 집단발생 사례가 더 많다는 지적도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이어 그는 “WHO에서는 결론적으로 학교에서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상황을 제외하고는 학교가 특별히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대규모 집단감염 환경이 된 바는 없다는 이야기를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성은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