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착한 임대인 만난 이재명 “남들이 못하는 일 하셨다” 감사
안양 착한 임대인 만난 이재명 “남들이 못하는 일 하셨다” 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과 최대호 안양시장이 1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귀인동 먹거리촌의 한 식당을 방문해 상가 임대인, 상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감면하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 임대인과 상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1일 안양시 동안구 귀인동 먹거리촌을 방문해 어렵게 생업을 이어가는 소상공인을 격려했다.

소상공인 위기 극복 상생협력 우수사례인 귀인동 먹거리촌상인회는 2019년 경기도의 골목상권 조직화 사업을 통해 설립된 상인 조직으로 110명의 회원을 두고 있다. 지난해 3~5월 55개소에서 평균 20~30%의 임대료를 인하했으며, 지난해 11월부터 오는 3월까지 최대 5개월간 40개소가 평균 10~30%의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상점을 들러 지역화폐로 참치와 장어, 생고기 등을 포장 구입하며 상인들의 애환을 들었고 임대인들을 만나서는 임대료 감면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때문에 임차인뿐만 아니라 임대인들도 모두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임대료 인하에 나서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상인들에게는 “배달이 시대의 트렌드가 된 만큼 공공배달앱인 ‘배달특급’의 지역과 이용자를 늘려 이용업소와 이용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 상인은 “너무 힘들어서 시골에 가서 다시 농사를 지을까 망설였는데 사장님이 5개월 동안 임대료 감면을 해주셔서 지금까지 버티고 있다”며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도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의 임대료 부담을 공정하게 나누기 위해 지난달 25일 ‘위기극복과 상생을 위한 공정임대료 전담조직(TF)’을 가동했다.

TF팀은 주요 상권의 ‘통상 임대료’를 조사해 주기적으로 공표하고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임대인에게 포상을 수여하는 등 자발적 임대료 감면에 동참할 수 있는 유인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