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박물관 [경기별곡: 민화, 경기를 노래하다] 전시기간 1개월 연장
경기도박물관 [경기별곡: 민화, 경기를 노래하다] 전시기간 1개월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실 내부전경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이 [경기별곡 : 민화, 경기를 노래하다]의 전시시간을 내달 14일까지 연장한다.

박물관 전시실 리뉴얼 완료 이후 재개관 기념 특별전으로 열린 전시는 지난해 8월4일 개막해 지난 14일 폐막 예정이었다.

전시실 내부전경

전시는 ‘제1부: 경기 문화유산을 품다’, ‘제2부: 경기 역사 인물을 그리다’, ‘제3부: 정조와 책가도’, ‘제4부: 역사의 장면을 담다’ 등 4부로 구성됐다. 경기도 내 민화 작가 30명과 미디어아트 및 설치 작가 4명 등 34명의 작가가 참여해 총 46점의 작품을 전시 중이다.

작가들은 경기도의 문화유산과 역사적 인물, 사건 등을 현대적 감각과 기술로 전환했으며 관람객들은 이런 작품을 통해 미술관에 방문한 것과 같은 인상과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한편, 경기도박물관은 특별전 연장 기간인 3월14일까지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지난해 12월 발간된 특별전 전시도록을 정가보다 할인된 금액인 2만원에 판매한다.

권선경_ 세월이 가도, 순지에 채색

김은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