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동 前 수원예총 회장 “인생 목표 이루게 해준 마지막 시집”… '틈이 날 살렸다' 출간
김훈동 前 수원예총 회장 “인생 목표 이루게 해준 마지막 시집”… '틈이 날 살렸다'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훈동

“인생 목표 중 하나가 시집 5편 집필이었는데 그 뜻을 이를 이룰 수 있어 기쁩니다. 앞으로 ‘틈’의 미학을 설파하는데 주력하겠습니다.”

김훈동 전 수원예총 회장은 자신의 5번째 시집 <틈이 날 살렸다>(한강 刊) 출간 소감을 밝히면서 이번 시집이 자신과 독자에게 갖는 의미를 함께 전했다.

김 회장은 과거 경기농협 본부장과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회장, 수원문인협회장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경기 지역을 무대로 꾸준히 자연 소재와 자신이 느낀 상념 등을 산문과 운문으로 풀어냈었다.

김 전 회장은 이번 시집을 출간하기에 앞서 지난 1년간 시집에 싣기 위한 새 작품 30여편을 쓰고자 재차 집필 활동에 들어갔다. 총 114편으로 구성된 <틈이 날 살렸다>는 ‘틈 시리즈’를 비롯, ‘서북공심돈’과 ‘정조대왕 어진에 서다’ 등 자연과 문화유산을 소재로 한 작품, ‘첫 눈 같이 산다’와 ‘허물 벗는 삶’ 등 일상의 삶을 소재로 자신이 느낀 상념을 담아내는 등 다양한 형태의 시로 구성됐다.

이번 신간에 수록된 시들은 전반적으로 사물에 인격을 부여해 대화체로 글을 전개한 의인법은 물론 시각, 후각, 청각 등 감각적인 기법을 활용한 공감각적 심상 등 다양한 양식으로 구성됐다. 아울러 그 안에는 작품마다 서정성과 비장미 등 상이한 감정들이 담겨있어 한 사람이 자신의 삶과 그 안의 구성체들을 소재로 한 시를 솔직 담백한 느낌으로 접할 수 있다.

김 전 회장은 “이번 신간에서 말하는 ‘틈’은 우리 인생 속 작은 것, 소소한 것을 의미한다”라며 “이 같은 소소함이 한데 모이면 우리 인생 속 커다랗고 소중한 존재로 자리하는 만큼 ‘틈’은 우리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라고 말했다.

<틈이 날 살렸다>의 표지화는 서예가인 근당 양택동 선생이 그려 눈길을 모았다. 표지화엔 산 속에서 유유자적하는 두 거사가 술잔을 앞에 두고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져 있다. 여기에 제목 ‘틈이 날 살렸다’는 서예가 서원 윤경숙 선생이 직접 쓴 특유의 필체가 담겨 의미를 더했다.

김 전 회장은 “틈이란 허점처럼 보일지도 모르지만 틈이 있는 사람이야 말로 사람답게 살고 있는 이라 생각한다”라며 “시집 5편 집필이라는 인생 목표를 이뤘지만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작품으로 독자들과 소통하겠다”고 피력했다.

권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