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십니까, 세월호 [당신의 사월]
기억하십니까, 세월호 [당신의 사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억의 전쟁

쓰러져 가던 배를 바라보며 슬퍼하던 교사. 대통령을 만나러 온 유가족을 보며 말 한마디 못 건넨 카페 사장. 유가족 곁을 지키며 버텨온 인권 활동가 사고 해역에서 시신을 수습했던 기억에 힘들어하는 진도 어민. 수업 시간에 소식을 접하고 그저 뉴스를 바라본 학생. 모두 같은 기억을 안고 사는 이들이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사건이다.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흉터처럼 남아 있는 세월호 참사의 기억을 영화로 꺼내놓는 <당신의 사월>이 오는 4월 1일 개봉한다.

<당신의 사월>은 그날의 이야기를 간직하고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다큐멘터리다. 우리 마음속 깊이 자리한 희망을 이야기하고, 위로한다. 영화는 지금까지 세월호 사건을 다뤘던 영화들이 주로 집중했던 부분을 비켜간다. 영화의 주인공은 희생자나 유가족도 아니다. 영화가 지속해서 상기시키고 호출하는 것은 ‘트라우마’다. 영화는 사고 당사자로 인정받지 않은, 현장 주위에 있던 존재들의 이야기를 꺼내면서 트라우마와 우리가 기억하고 되짚어야 할 일들은 무엇인지 질문한다. 아직 해결되지 않은 진상 규명은 사건을 기억하는 이들에게 어떤 존재인지, 한국의 사회적 재난은 어떤 성격으로 이해되어야 하는지를 고민하게 한다.

주현숙 감독의 작품으로 세월호 7주기에 맞춰 참사 피해자 및 유가족들에게 연대와 공감을 전하고자 제작됐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