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日과 언제든 대화 준비… 미래지향적 발전 힘써야”
문 대통령, “日과 언제든 대화 준비… 미래지향적 발전 힘써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절을 맞아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발전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등 과거사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대일 유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일본과 우리 사이에는 과거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다. 오늘은 그 불행했던 역사 속에서 가장 극적이었던 순간을 기억하는 날”이라며 “우리는 그 역사를 잊지 못한다.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고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은 “그러나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면서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대통령은 “그러나 100년이 지난 지금, 한일 양국은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 됐다”며 “지난 수십 년간 한일 양국은 일종의 분업구조를 토대로 함께 경쟁력을 높여왔고, 한국의 성장은 일본의 발전에 도움이 되고, 일본의 성장은 한국의 발전에 도움이 됐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우리는 미국, 중국, 러시아, 몽골과 함께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출범시켰다”며 “일본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으며, 나아가 북한도 함께 참여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도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이란 3대 원칙에 입각해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