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원 디자이너, 아시아 대표 패션쇼 참가
경기도 지원 디자이너, 아시아 대표 패션쇼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GFCS) 디자이너들이 아시아 대표 패션쇼에 참가해 참신한 패션감각을 선보인다. 경기북부 특화산업인 섬유 및 패션업 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는 지난 2016년부터 경기도 지원을 받고 있다.

경기도는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 디자이너 20명 중 16명이 오는 22일부터 27일까지 엿새 동안 열릴 ‘2021년도 F/W(가을/겨울) 서울패션위크’ 참가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2020년도 F/W(가을/겨울), 2021년도 S/S(봄/여름) 서울패션위크에 각각 6명의 디자이너가 참여했던 것보다 대폭 늘어난 참가규모다.

이번 시즌에 선정된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 디자이너를 보면 서울컬렉션에 ‘쎄쎄쎄 장윤경’, 제너레이션넥스트에 ‘마노드 임헌수’, ‘프레노서울 이서윤’, ‘므:아므 박현’, ‘린전 전혜린’, ‘큐뮬레이트 김연성’, ‘파트오브유니버스 박청애’ 등 이 참여한다.

또 트레이드쇼에 ‘줄리앤 데이지 유정은’, ‘비건타이거 양윤아’, ‘웨이비니스 김현섭’, ‘사이 이서영’, ‘쎄르페 이상화’, ‘던 팩토리 송지훈’, ‘토새 한현주’, ‘보람유 유보람’, ‘루므 방윤중’ 등도 선정됐다.

‘서울패션위크’는 세계 5대 패션위크로 도약을 목표로 지난 2000년부터 개최해온 국내 최대의 패션행사이다. 계절별로 F/W와 S/S로 나눠 1년에 2차례씩 개최되고 있다. ‘서울컬렉션’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정상급 디자이너들의 패션쇼다. ‘제네레이션 넥스트’는 독립브랜드 1년 이상에서 5년 미만의 신진디자이너들이 참가하는 패션쇼로 차세대 디자이너의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다.

트레이드 쇼인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은 국내의 역량 있는 패션디자이너 브랜드와 국내외 바이어들과의 비즈니스 매칭을 통해 디자이너브랜드의 국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는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양주)내 2016년 개소한 이래 34명의 디자이너를 배출했다.

노태종 도 특화기업지원과장은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 디자이너는 지난해 대한민국패션대전에서 대통령상을 받을 정도로 역량이 뛰어나다”며 “경기북부에 특화된 섬유·패션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