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안산지청, 광명·시흥지구 땅투기 수사전담팀 구성
수원지검 안산지청, 광명·시흥지구 땅투기 수사전담팀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광명ㆍ시흥지구에 대한 LH 임직원들의 땅투기 의혹사건과 관련, 수사전담팀(전담팀)을 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전담팀은 이곤형 금융ㆍ경제범죄전담부(형사3부)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같은 부 소속 검사 4명과 수사관 8명 등으로 꾸려졌다.

안산지청은 “사태의 심각성과 국민적 관심을 고려, 신속하게 부동산투기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전담팀은 초등 수사단계부터 경찰 등 유관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력, 법리검토는 물론 사례분석자료를 지원하고 공유할 예정이다. 영장청구 등 주요 수사절차가 지연되지 않도록 신속한 대응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앞으로 사건을 송치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른 충실한 보완수사를 통해 한점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을 규명하고 엄중 처벌한다는 계획이다. 안산=구재원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