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ㆍSSG, 승리 사냥 실패…각각 키움ㆍ삼성에 무승부ㆍ패배
KTㆍSSG, 승리 사냥 실패…각각 키움ㆍ삼성에 무승부ㆍ패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데스파이네, 2.2이닝 2실점 부진…SSG 르위키, 4이닝 2실점 비교적 호투
▲ KT 데스파이네_KT 위즈 제공
KT 데스파이네_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와 SSG 랜더스가 각각 무승부와 패배를 기록했다.

KT는 17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의 연습경기에서 3대3 무승부를 거뒀다.

주축급 타자들 상당수가 출전한 KT는 1회초부터 상대 선발 스미스를 상대로 조용호와 유한준이 볼넷으로 1사 1,2루 기회를 만든 뒤, 강백호의 2루타와 장성우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선취했다.

하지만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1회말 키움 이용규에게 2루타를 맞은 후 박병호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빼앗겨 2대1로 추격을 허용했다. KT 타선은 3회초 강백호가 스미스로부터 솔로포를 빼앗아 다시 2점 차로 달아났다.

키움은 3회말 선두타자 이용규의 중전 안타와 김웅빈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이정후가 2루수 앞 병살타를 기록해 득점 기회를 날리는 듯 했다. 하지만 이어진 2사 3루에서 박병호의 2루타로 2대3을 만들었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2.2이닝 2실점한 뒤 강판됐고 이상동이 마운드에 올랐다.

키움은 9회말 KT 안영명을 상대로 선두타자 임지열이 2루타를 터뜨렸고, 후속 타자 허정협이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됐지만, 임지열이 KT 포수 이홍구의 블로킹을 틈타 3루까지 내달렸다. 키움은 전병우가 적시타를 쳐 결국 경기를 3대3으로 마감했다.

한편 SSG는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평가전에서 6대7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선발 르위키가 1회 삼성 박해민과 김상수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선취점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빼어난 위기관리 능력으로 1실점에 그쳤다. 이후 르위키는 3회 이성규에게 솔로포를 허용했지만 4이닝 2실점으로 첫 실전 등판서 준수한 투구를 보였다.

SSG는 타선이 3회 상대 선발 원태인을 상대로 1사 만루에서 3점을 뽑는 집중력을 보였지만, 투수진이 7회 4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