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현대건설, KOVO컵배구 여자부 2년 만의 정상 스파이크
수원 현대건설, KOVO컵배구 여자부 2년 만의 정상 스파이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서 전년 챔피언 GS칼텍스 3-0 제압…정지윤, 최우수선수 영예
2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KOVO컵 여자부 결승전에서 서울 GS칼텍스를 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수원 현대건설 선수들이 시상식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KOVO컵 여자부 결승전에서 서울 GS칼텍스를 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수원 현대건설 선수들이 시상식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원 현대건설이 2021 의정부ㆍ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에서 2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은 2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부 결승전에서 정지윤(17점)과 양효진, 황민경(이상 11점) 삼각편대의 활약으로 유서연(12점), 강소휘(11점)가 분전한 지난 시즌 챔피언 서울 GS칼텍스를 3대0(25-23 25-23 28-26)으로 꺾고 2년 만에 패권을 되찾았다.

이번 우승으로 현대건설은 통산 4번째 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려 GS칼텍스와 최다우승 동률을 이뤘고, 강성형 감독은 첫 대회 출전서 팀을 정상에 올려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현대건설은 1세트서 양효진, 황민경, 황연주 등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초반 7-2로 리드를 잡았으나, GS칼텍스는 유서연, 강소휘에 유서연이 득점에 가세하며 추격해 14-14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정지윤이 이후 해결사로 나서며 막판 24-23으로 앞선 뒤 상대 안혜진의 서브 범실로 세트를 따냈다.

2세트서도 양 팀은 결승 대결답게 막판까지 엎치락 뒤치락하며 접전을 이어갔다. 현대건설이 먼저 리드하면 GS칼텍스가 쫓아가는 상황이 반복됐다. 현대건설은 한미르의 서브 에이스로 분위기를 가져온 뒤 세트포인트 상황서 상대 강소휘의 서브범실로 세트를 추가해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3세트도 치열한 접전이 이어졌다. 중반까지 현대건설이 리드하며 쉽게 승리하는 듯 했지만 최은지의 폭발적인 강타를 앞세운 GS칼텍스가 경기를 뒤집어 21-19로 앞서며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또한번 현대건설이 뒷심을 발휘했다. GS칼텍스 강소휘의 공격 범실로 1점 차로 따라붙은 현대건설은 황민경의 공격 성공으로 균형을 맞춘 뒤, 양효진의 속공으로 전세를 22-21로 뒤집었다. 위기에 몰린 GS칼텍스도 그냥 물러서지 않고 끈질기게 따라붙어 24-24 듀스를 만들었다.

26-26 듀스 상황서 현대건설은 고예림의 오픈공격으로 리드를 잡고, 양효진이 결정타를 날려 승부를 마감했다.

한편, 현대건설의 정지윤은 최우수선수(MVP) 투표에서 27표를 득표, 황민경(2표), 이다현·양효진(이상 1표)을 제치고 첫 MVP 영예를 안았다.

강성형 감독은 “여러번 어려운 고비를 잘 넘겨 우승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앞으로 남은 기간 팀을 잘 만들어 정규리그에서도 다시 한번 정상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