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대회 4강 인천 흥국생명, 위기 딛고 새로운 팀컬러로 변신 성공
컵대회 4강 인천 흥국생명, 위기 딛고 새로운 팀컬러로 변신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경 등 주전들 대거 이탈 후 팀 리빌딩…토탈배구 앞세워 정규리그 도전
인천 흥국생명 엠블럼
인천 흥국생명 엠블럼

프로배구 V-리그 개막이 6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자부 인천 흥국생명이 KOVO컵 선전을 바탕으로 도약을 꿈꾼다.

흥국생명은 팀의 에이스였던 김연경이 지난 시즌 종료 후 중국으로 이적하고, 이재영ㆍ이다영이 학교폭력 논란으로 팀을 떠났다. 여기에 이한비가 ‘신생’ 페퍼저축은행의 지명을 받았고, 김세영이 은퇴하며 전력이 급격히 쇠락했다.

이에 박미희 감독은 프리시즌 팀 리빌딩에 나섰다. FA시장서 김미연과 박상미를 잔류시켰고, 출산으로 은퇴했던 김해란이 복귀했다. 그리고 V리그 경험이 있는 외국인 선수 캐서린 벨과 최윤이, 변지수 등 20대 초ㆍ중반 선수들을 영입, 팀을 추스렸다.

당초 ‘빅3’가 떠나면서 최약체라는 우려를 낳았지만 KOVO컵서 4강에 오르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비록 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박미희 감독의 지도력과 탄탄한 조직력을 엿볼 수 있었다.

특히, 박미희 감독은 선수 6명 중 5명이 공격에 나서는 ‘토탈배구’를 선보였다. 또한 베테랑 김해란이 복귀하면서 한층 수비도 안정이 되고, 짜임새도 좋아졌다는 평가다.

박미희 감독은 “다음달 16일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짧은 휴가를 마친 뒤 남은 기간 조직력 강화와 전술훈련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지난해와 올해를 굳이 비교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매 경기마다 집중해 좋은 경기를 펼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