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기 확진’ 가천대 길병원 환자들 불안… 1개과 진료중단에 헛걸음
‘무더기 확진’ 가천대 길병원 환자들 불안… 1개과 진료중단에 헛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으로 병원폐쇄 안내판을 설치한 인천 남동구 가천대 길병원 암센터에서 환자들이 병원 문을 나서고 있다. 장용준기자
13일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으로 병원폐쇄 안내판을 설치한 인천 남동구 가천대 길병원 암센터에서 환자들이 병원 문을 나서고 있다. 장용준기자

“1개월 전에 잡아둔 예약이라 안 올수도 없고, 불안하지만 어쩔 수 없이 왔습니다.”

13일 오후 12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가천대길병원 앞. 진료를 위해 온 50대 A씨는 연신 마스크를 얼굴에 밀착시키며 이렇게 말했다.

A씨는 “오는 길에 뉴스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걸 봤는데, 안 올 수가 없어서 가는 곳마다 손소독을 하고 마스크도 더 밀착해 쓰고 있다”고 했다.

이날까지 30명의 확진자가 나온 길병원은 곳곳에서 불안감이 엿보인다. 출입구에서의 방문객 통제는 더욱 강화했고, 환자들도 진료를 마치면 걸음을 재촉해 병원을 빠져나온다.

암센터 인근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B씨는 “평소보다 손님들이 많이 줄었다”며 “나도 혹시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검체검사를 받았는데, 환자들 입장에서도 불안할 수 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했다.

길병원은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확진자가 나온 과의 진료를 모두 취소한 상태다. 의사들 역시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병원 측이 문자와 전화를 통해 진료 취소를 안내하고 양해를 구했지만, 문자를 보지 못한 채 병원에 왔다가 헛걸음을 하는 환자도 속출했다.

60대 C씨는 “버스타고 1시간이나 걸려서 왔는데, 왜 진료를 못해주겠다는 거냐”며 “진작부터 예약해둔 건데, 나는 언제 진료를 받을 수 있는거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길병원 측은 “이번 일을 계기로 방역수칙을 더욱 강화하고, 출입도 통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흡연실 출입도 제한하고, 휴게실도 폐쇄하는 등 환자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관련기사
‘집단감염’ 인천 길병원 일부 병동 폐쇄…1천300여 명 전수조사 인천의 의료기관 곳곳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 당국이 비상이다.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남동구 길병원과 계양구의 한 병원에서 5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총 15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는 기존 인천지역 코로나19 최대 확진자가 나온 8월19일(153명)에 이어 2번째로 많은 확진자 수다.남동구 길병원에서는 이곳 암센터 병동에 입원 중이던 환자가 요양병원으로 전원하기 위해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지난 11일 최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같은 층의 입원환자와 직원 등 60여명이 긴급 전수검사 인천 길병원 암센터 코로나19 집단감염…환자 의심증상에도 검사 안해 가천대길병원 의료진이 암센터에 입원한 환자들이 잇따라 발열·기침·가래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는데도 검체 검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13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이날 길병원 암센터에서 입원 환자와 의료진 등 모두 30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1일 환자 A씨가 요양병원으로 옮기기 전에 이뤄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길병원은 이후 같은 층 입원 환자와 직원 등 147명에 대한 긴급 전수검사를 했고 지난 12일 입원환자 9명과 의료진 2명, 보호자·간병인 15명 등 모두 25명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