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내몰아” CJ대한통운 대리점주 유족, 택배노조 13명 고소
“죽음 내몰아” CJ대한통운 대리점주 유족, 택배노조 13명 고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차례 명예훼손·모욕 행위 있었다”…엄정 수사 요구
노조를 원망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40대 CJ대한통운 김포지역 대리점주의 아내가 17일 오전 김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는 이날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택배노조 조합원원 13명을 고소했다. 연합뉴스
노조를 원망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한 40대 CJ대한통운 김포지역 대리점주의 아내가 17일 오전 김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는 이날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택배노조 조합원원 13명을 고소했다. 연합뉴스

노조와의 갈등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인 선택을 한 CJ대한통운 대리점주의 유족이 조합원 13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숨진 CJ대한통운 김포지역 대리점주 40대 A씨의 유족은 17일 오전 11시30분께 김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 김포지회 조합원 13명을 가해자로 지목했다. 또 이들 조합원이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도록 내몰았다고 주장하며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고소장에는 가해자로 지목된 13명이 30회의 명예훼손과 69회에 걸친 모욕 행위를 했다며 엄정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당초 A씨의 유서에는 조합원 12명이 괴롭힘의 가해자로 지목돼 있었으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의 대화 내용을 통해 해당 대리점에서 근무하는 조합원 7명과 그 외 조합원 6명이 A씨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파악됐다.

유족 측은 택배노조가 진정한 사과는커녕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있으며, 언론을 통해 고인에 대한 망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아내는 “피고소인들은 고인이 택배기사에게 돌아갈 돈을 빼돌리는 방법으로 많은 돈을 벌어갔다는 허위 사실을 올렸다”며 “또 단체 대화방에 ‘누구 말대로 XX인 건가’, ‘멍멍이 XX 같네’ 등 욕설도 올리며 고인과 저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의 유서와 단체 대화방에서 오간 대화에 의하면 피고소인들은 고인을 괴롭혀 대표에서 물러나게 하고 대리점 운영권을 가져가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고인을 극단적인 선택으로 내몬 이들을 용서할 수 없고 다시는 고인과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도록 방치해선 안 된다는 결심으로 고소에 나섰다”고 털어놨다.

앞서 택배노조 측은 지난 2일 A씨의 사망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일부 조합원이 고인에 대해 괴롭히는 행위가 확인됐다고 인정했다.

당시 김태완 택배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집단 괴롭힘 및 폭언ㆍ폭행의 실재 여부와 관련해서 고인에게 인간적 모멸감을 줄 수 있는 글을 카톡방에 게재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다만 폭언이나 욕설 등은 없었고 항의나 비아냥, 조롱 등의 내용은 있었다”고 말했다.

장희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