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부터 ‘DTI 규제’ 제2금융권까지 확대
내주부터 ‘DTI 규제’ 제2금융권까지 확대
  • 이형복 기자 bok@ekgib.com
  • 노출승인 200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8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내주부터 제2금융권으로 확대키로 함에 따라 주택시장이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8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투기지역인 서울 강남, 서초, 송파구 등 3개구에만 적용되던 제2금융권의 DTI 규제를 수도권으로 확대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로 부동산 시장의 거래 침체가 장기화하고 집값 상승세가 더 꺾일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4일 은행들의 DTI 규제가 수도권으로 확대시행된 이후 서울과 수도권지역은 주택 매수·매도세가 크게 위축되면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시행 이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부동산114 김희선 전무는 “은행에서 대출받을 여력이 없는 사람들이 기대온 제2금융권에서도 자금조달 부담이 커지게 되면서 주택거래가 더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제2금융권 대출 이용빈도가 높은 서민주택시장과 경매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이형복기자 bok@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