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 붙여 '심장 건강 확인'
파스 붙여 '심장 건강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심장건강 모니터링 장치 '스마트 파스' 개발
가슴에 파스를 붙여 심장 건강상태를 살필 수 있는 모니터링 장치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KAIST(총장 서남표)는 전기 및 전자공학과 유회준 교수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가슴에 붙이는 심장건강상태 모니터링 장치인 '스마트 파스'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스마트 파스'에는 심혈관 저항 및 심전도 측정 집적회로(헬스케어 칩)가 들어가 있으며, 파스 표면에 25개의 전극이 있어 심장의 수축.이완 능력과 심전도 신호를 동시에 검출해 무선으로 외부에 알려주게 된다.

휴대전화 등의 휴대용 단말기기를 통해 원격으로 켜고 끌 수 있으며 데이터통신도 가능하다.

연구팀은 "이 장치의 핵심은 헬스케어 칩과 이 칩을 내부에 장착하고 있으며, 표면에 전극을 형성시켜 놓은 4층 헝겊형 기판기술"이라며 "자신의 건강상태를 실시간으로 자가진단할 수 있고, 만성 심부전 환자 등 심혈관 질병이 있는 사람들에게 안성맞춤인 장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국제반도체회로 학술회의(ISSCC)에서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