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성 질염' 방치땐 자궁까지 위험
'세균성 질염' 방치땐 자궁까지 위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성병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성병은 본인은 물론 상대방에게도 영향을 미치는 질환이므로 평소 청결하고 안전한 준비가 필요하다. 노컷뉴스가 성병의 종류와 치료법에 대한 건강상식을 소개한다.

Q> 성관계 후부터 냉과 함께 심한 냄새가 나고 통증이 있습니다.

A> 증상을 볼 때 질염이 의심됩니다. 질염은 대표적으로 캔디다 곰팡이, 트리코모나스 감염, 클라미디아나 임균에 의한 감염이나 혐기성 세균에 의해 감염됩니다.

여성의 질염은 다양하게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성관계가 원인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성관계로 쉽게 전파되기 때문에 본인 및 상대방과 함께 치료하시길 바랍니다.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고 방치하면 자궁이나 나팔관, 심지어 복강내까지 균이 퍼질 수도 있습니다. 증상이 있으면 즉각 병원에 내원해 정확한 검사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