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 등 총출동 ‘한판승부’
삼성·현대 등 총출동 ‘한판승부’
  • 임명수 기자 lms@ekgib.com
  • 노출승인 2010.04.0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비 지원 등 ‘시공사 선정’ 물량공세 후끈 “수원 팔달 10구역 재개발 잡아라”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일대 재개발예정구역인 ‘팔달 10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재개발 시공업체 모집 입찰에 삼성과 현대, 금호, 동부, GS, 현대산업개발 등 국내 대기업 업체들이 컨소시엄을 구성, 기업간 자존심을 건 ‘한 판 승부’를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1일 팔달 10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에 따르면 지난달 2일 지명경쟁입찰 방식을 통해 입찰참여 업체 신청 마감 결과 현대건설과 금호산업 드림사업단(기호1번), 삼성물산과 동부건설 베스트사업단(기호2번), 현대산업개발과 GS건설 프리미엄사업단(기호 3번)으로 최종 결정됐다.

조합측은 당초 오는 4일 조합총회를 열어 시공사 및 설계자 선정, 조합운영비 차입금 추인 등의 안건을 상정, 심의하려 했으나 조합원들간 의견이 분분해 다음달로 연기할 예정이다.

이에 각 시공업체들은 자사의 장점을 최대한 부각시키며 조합원들 설득작업에 나서고 있다.

사업참여 제안서도 조합원에게 최대한 유리한 조건을 내세우고 있다.

우선 도급 공사비의 경우 드림사업단은 ㎡당 380만원을 제시했으며 베스트사업단은 375만4천원, 프리미엄사업단은 371만8천원을 제안했다.

또 이주비는 드림과 베스트가 가구평균 1억3천만원(무이자 이주비)에 담보범위내 최대한도(유이자 이주비)를 제시한 반면 프리미엄은 1억5천만원과 담보범위 내 제한을 두지 않았다.

이사비용도 드림은 가구당 1천만원을, 베스트는 1천만원 무상지원, 프리미엄은 4천만원을 내걸며 조합원들을 유혹하고 있다.

이밖에 LCD TV와 드럼세탁기, 주방액정TV, 김치냉장고, 행주·도마살균기, 식기세척기, 음식물쓰레기 탈수기 등을 제공, 시공사 선정을 위한 물량공세에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해 팔달10구역조합 관계자는 “도급순위 30위권, 컨소시엄 구성, 상장업체로 입찰 대상을 제한하다보니 국내 유명 업체들이 대부분 포함된 것”이라며 “이제 조합원들의 선택만 남았다”고 말했다.

한편 팔달 10구역은 대지면적 17만5천537㎡에 112.25㎡(34평)이하 1천976가구와 150.60㎡(45평)이상 474가구 등 모두 2천450가구가 들어서는 대규모 단지다.

/임명수기자 lms@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