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들 자금·인력난에 속탄다
후보들 자금·인력난에 속탄다
  • 이민우 기자 lmw@ekgib.com
  • 입력   2010. 05. 24   오후 11 : 02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동원 모집 어렵고 비용 감당못해 선거포기 잇따라
6·2 지방선거가 8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인천지역 후보캠프들마다 자금과 인력난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다.

24일 선관위 등에 따르면 공직선거법에 의해 시장·교육감 후보 13억4천900만원, 구청장·군수 후보 1억1천200만원~2억5천만원, 시의원 후보 4천700만원~6천100만원, 군·구의원 후보 4천만원~5천500만원 등 선거비용 한도액이 정해져 있다.

그러나 일찌감치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선거운동에 나선 후보들의 경우 본격적인 선거에 돌입하면서 선거자금 부족으로 추가 인원·장비 충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A시의원 후보의 경우 1t 화물트럭 유세차 임대·제작비 1천만원에 사무실 임대료(2개월) 600만원, 명함과 홍보물 제작비용, 운동원들 인건비 등으로 벌써 4천만원을 지출하는 등 그동안 들어간 돈이 벌써 한도액에 육박하면서 앞으로 지출할 인건비를 제외하면 남는 자금이 전혀 없다.

이에 앞서 교육감 후보 2명이 수억원대 선거비용을 감당치 못하고 기탁금 5천만원을 포기한 채 잇따라 사퇴하는 등 비슷한 이유로 현재까지 시의원 후보 1명과 구의원 후보 2명 등 후보 5명이 선거를 포기했다.

여기에 지난 1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예비후보 등록시기는 종전의 선거기간 개시일 60일 전에서 90일 전으로 앞당겨졌지만 이 기간에 소요되는 경비는 선거비용이 보전되지 않아 자금 압박에 대한 고민이 깊다.

인력난도 만만찮다. 다음달까지 한시적인 일자리인데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교육감·교육의원 후보들과 겹치면서는 선거운동원 구하기가 하늘에 별따기다.

B구청장 후보의 경우 선거전략·기획·홍보·운영 등에 최소 10여명 이상이 필요하지만 현실은 기획실장과 사무장 2명이 모든 일을 처리하고 있다.

한 후보 측은 “출마를 결심하면서 어느 정도 자금 출혈은 각오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들어가는 각종 비용은 상상을 초월한다”며 “후보들 대부분 자금·인력난으로 가족 등 친인척을 총 동원해 무료 선거운동원으로 활용할 수 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lmw@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