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대우자판부지 아파트 중소형 위주 전환
송도 대우자판부지 아파트 중소형 위주 전환
  • 이민우 기자 lmw@ekgib.com
  • 송고시간 2010. 08. 03 23 : 1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수구에 개발계획 변경 요청
인천시 연수구 동춘·옥련동 송도유원지 인근 대우자판㈜ 부지에 대한 도시개발사업이 2년여 늦춰지고, 아파트도 중소형 위주로 바뀌는 등 개발계획이 전면 수정됐다.

2일 시에 따르면 대우자판은 연수구 동춘동·옥련동 일원 53만8천600㎡에 3천800가구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와 문화·상업·업무시설 등을 짓고 수변공간과 테마파크, 주거·상업시설 등을 갖춘 복합 도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대우자판은 최근 부동산경기 침체 장기화와 회사 자체적인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이 진행중인 가운데, 최근 사업시행 기간 및 주택 건설, 인구수용계획 등에 대한 개발계획 변경을 연수구에 요청했다.

대우자판은 우선 당초 오는 2013년말까지로 예정됐던 사업시행기간을 오는 2015년까지 7년으로 늦췄다. 60㎡ 이하 660가구와 85㎡ 미만 336가구, 85㎡ 초과 2천836가구 등 3천822가구이던 주택건설계획을 대형 아파트의 경우는 중소형 위주로 바꿔 85㎡ 초과 아파트는 1천932가구로 줄이는 대신 85㎡ 미만은 3천442가구로 늘렸다.

이에 따라 인구도 기존 1만193명에서 5천857명이 늘어 1만6천50명으로 바뀌었고, 인구밀도는 1ha 당 298명 수준으로 올렸다.

대우자판 관계자는 “당초 이달 중 대우·롯데건설 등과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개발계획 변경에 따라 모든 일정을 늦췄다”면서 “워크아웃이 확정되는 이달 이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lmw@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