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사할린동포마을에 ‘행복학습관’
파주 사할린동포마을에 ‘행복학습관’
  • 고기석 기자 koks@ekgib.com
  • 송고시간 2011. 01. 25 21 : 0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로당 리모델링… 컴퓨터실·작은도서관 등 조성

파주시 문산 당동에 있는 사할린동포정착마을(우정마을)을 행복학습마을로 만들어 25일 행복학습관 개관식을 열었다.

사할린동포 정착촌에 행복학습마을이 들어선 것은 파주 우정마을이 처음이다.

마을 내 경로당은 강의실과 컴퓨터실, 작은 도서관, 휴게실, 영화 감상실 등을 갖춘 ‘행복학습관’으로 탈바꿈했다.

행복학습관은 한글교실, 노래교실, 웃음치료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우정마을에 거주하는 사할린동포는 모두 102명(남 39, 여 63명)으로, 연령대별로는 50~60대 86명, 70~80대 15명, 90대 1명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사할린 정착마을 주민들은 대부분 한국어를 자유롭게 구사하지 못하고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편이어서 고국생활에 도움을 주고자 학습마을을 조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할린동포 100명 이상이 거주하는 도내 지자체는 파주, 안산, 화성, 김포, 오산 등 5곳으로, 70~80대가 전체 주민의 63%를 차지한다.

교육 소외지역 주민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경기 행복학습마을’은 지금까지 포천 장자마을, 연천 다온마을, 파주 우정마을 등 3곳에 조성됐다.  파주=고기석기자 koks@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