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광릉숲 우회도로<축석~무봉리> 건설 지연
포천 광릉숲 우회도로<축석~무봉리> 건설 지연
  • 안재권 기자 ajk@ekgib.com
  • 노출승인 2011.02.0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부지보상 등 올 예산책정 안해… 국도 43호선 만성체증 해소 차질
광릉숲 우회도로인 축석~무봉리 연결도로 건설을 놓고 포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갈등을 빚고 있다.

6일 시에 따르면 LH가 의정부 민락2지구 개발에 따른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250억원을 들여 포천시 소흘읍 이동교리(축석)에서 무봉리 간 3.8㎞ 연결도로(왕복 2차로)를 오는 2012년까지 개통할 계획이었다.

시는 LH가 경영난으로 사업자금을 확보하지 못해 축석~무봉리 연결도로 건설사업을 미루면서 만성 교통체증으로 도로 기능을 상실하다시피 한 국도 43호선의 교통량 분산 계획이 지연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시는 총 예산 310억원을 들여 포천~소흘 제방도로 8.5㎞ 건설사업을 진행 중이며, 이 제방도로와 함께 올해 초 개통된 송우~무봉리 간 2.78㎞를 LH가 건설해야 할 축석~무봉리 도로와 연결, 국도 43호선의 만성적인 교통정체를 해소할 계획이었다.

서울에서 포천으로 이어지는 국도 43호선은 하루 통행량이 적정량 3만5천대의 2배에 가까운 6만대에 달하는 등 극심한 교통정체로 도로 기능을 잃은 상태다.

시 관계자는 “2012년 개통을 위해 열악한 재정상황에서도 지방채 200억원까지 발행했다”며 “LH 측에 토지 매입과 보상절차를 하루빨리 시작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묵묵부답”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LH 관계자는 “올해 축석~무봉리 연결도로 사업에 예산이 책정되지 않았다”며 “하지만 군부대 등 관계기관과 협의가 늦어져 발생한 일로 자금난으로 예산 책정을 못한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올해 협의절차를 완료하고 2012년부터는 도로건설을 본격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천=안재권기자 ajk@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