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구제역 특위 이천시 피해농장 방문..
한나라당 구제역 특위 이천시 피해농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구제역 특위 이천시 피해농장 방문..

 

이천시 설성면 암산리 소재 한 축산농장에서 7일 한나라당 구제역특위 위원장인 정운천 최고위원과 국회의원 등이 구제역 매몰지에서 나오는 침출수를 이용한 액비화 발효 시연회를 가졌다.
이창호 농장에서 가진 이번 시연회는 상수원 및 지하수 오염 우려가 있는 침출수에 대한 자원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한 정 최고위원의 약속에 따라 이뤄지는 것으로, 그는 지난달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구제역 침출수는 잘 활용을 하면 퇴비를 만드는 유기물도 될 수 있다”고 주장했었다.
그는 이같은 발언에 대해 야당과 시민단체에서 비난이 일자 빠른 시일내에 시현해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열린 시연회에는 도내 김영우(연천·포천)·황진하(파주)등 구제역 피해발생 지역 국회의원들과 최희종 농림수산식품위원과 소비자연맹 부회장, 양돈협회 부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 농장은 구제역 판정으로 인해 1천600여마리의 돼지가 살처분 매몰된 곳이다.

 


/임병권기자 limbk1229@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