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창·수택뉴타운 용적률 높인다
인창·수택뉴타운 용적률 높인다
  • 한종화 기자 hanjh@ekgib.com
  • 송고시간 2011. 06. 07 20 : 14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 기존보다 24% 상승… 공원·도로 등 도시기반시설도 변경
구리시가 찬반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인창·수택지구 도시재정비촉진사업(뉴타운사업) 활성화를 위해 용적률 상향 조정 및 도시기반시설 변경에 나선다.

구리시는 인창·수택지구 도시재정비촉진사업지구 내 도시기반시설 설치를 위한 실시설계 용역을 중지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경기도가 최근 도내 도시재정비촉진사업지구 내 제1종 일반주거지역의 용적률을 현행 180%를 유지하되 나머지 제2종과 제3종 일반주거지역 용적률은 10%씩 높여 각각 210%와 230%로 조정했기 때문이다.

또 기반시설부지 제공 시 부여하는 완화용적률 산정계수는 현행 1.3에서 1.5로 조정하고, 저소득층을 위한 소형분양주택(60㎡ 이하) 건설비율이 35%를 초과하면 추가용적률을 부여할 수 있는 항목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시는 용역중지 기간 동안 인창·수택지구 도시재정비촉진사업 용적률을 상향 조정하고 도로와 공원 등의 노선이나 위치, 면적 등을 변경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인창·수택지구 도시재정비촉진사업지구 내 일반주거지역의 용적률이 기존보다 24%가량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도모하고 재정착률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2020년 말까지 인창동과 수택동 일대 불량주택 밀집지역 109만8천여㎡를 11개 구역(존치관리·정비구역 제외)으로 나눠 모두 1만8천745세대 규모의 공동주택(임대주택 포함) 건립을 추진 중이다.  구리=한종화기자 hanjh@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