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여성·노인회관’ 독립 운영
구리 ‘여성·노인회관’ 독립 운영
  • 한종화 기자 hanjh@ekgib.com
  • 송고시간 2011. 06. 22 20 : 3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문동에 2013년까지 여성회관 건립

건강센터·창업교실 등 복지프로 확대
구리시가 복합개념으로 운영 중인 여성·노인회관을 오는 2013년 말까지 분리한다.

22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04년 3월 인창동 673의 5일대 2천980여㎡에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5천300여㎡ 규모의 여성·노인회관을 개관했으나 그동안 노인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여성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시는 오는 2013년 말까지 130억원을 들여 교문동 127의 4 일대 문화예술회관 건립부지 인접지역(자연녹지) 2만2천600여㎡에 지상 4층, 연면적 6천㎡ 규모로 여성회관을 건립한다.

여성회관 1층에는 여성단체협의회와 건강가정지원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어린이집 등을 설치하고 2층에는 문화교실과 컴퓨터교실 등 취미 및 교양 프로그램 교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3층에는 창업교실과 강당 등을, 4층에는 교육장과 세미나실, 각종 편의시설 등을 두루 설치하는 등 여성을 위한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을 마련,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다음 달 중 타당성 검토 용역 결과가 나오는대로 실시설계, 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 변경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 등을 거쳐 올 하반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여성의 사회참여가 확대됨에 따라 능력개발의 중심공간이 필요하다”며 “여성들의 자기계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여성회관 건립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구리=한종화기자 hanjh@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