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동북아 교역 거점항’으로 비상
평택항 ‘동북아 교역 거점항’으로 비상
  • 최해영 기자 hychoi@ekgib.com
  • 송고시간 2011. 07. 24 18 : 15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단계 공사 준공식, 20만t급 수송선 등 대형선박 30척 동시 접안 시설 갖춰
평택항이 15년의 긴 여정 끝에 대형선박 39척을 동시 접안할 수 있는 2단계 공사를 완료했다.

따라서 평택항은 이제 연간 124만TEU의 컨테이너와 자동차 120만대, 철광석 1천800만t을 처리할수 있는 서해안 시대의 거점항만으로 우뚝서게 됐다.

지난 22일 평택항 2단계 공사 준공식이 평택항 자동차부두에서 김황식 국무총리,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 김문수 경기도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정장선·원유철 국회의원, 김선기 평택시장, 구자영 평택해양경찰서장,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권 국토해양부장관은 준공식에서“평택항 2단계 공사 준공으로 15년만에 20만t급 철광석 수송선과 5만t급 자동차 운반선 등 대형선박 39척이 동시 접안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김 총리는 치사를 통해 “21세기 대한민국 중심항만으로 발전하는 평택항은 야심찬 대한민국의 미래다”며“수도권을 지원하는 중추항만, 서해안권 중심항만으로 국가발전의 성장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된만큼 배후단지에 입주하는 기업들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 더욱 발전할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평택=최해영기자 hychoi@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