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음식물 쓰레기 퇴비로 재활용
광주시, 음식물 쓰레기 퇴비로 재활용
  • 한상훈 기자 hsh@ekgib.com
  • 송고시간 2011. 10. 24 22 : 04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화시설 신·증설… 내년부터 본격 시행
내년부터 광주시 전역에서 발생되는 모든 음식물 쓰레기가 자원화될 전망이다.

광주시는 관내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전량을 자원으로 재활용하기 위해 음식물자원화시설을 신·증설해 내년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추진된 음식물자원화시설은 총 68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곤지암읍 수양리 423번지 일대 8천908㎡ 규모로 조성돼 현재 시범 가동되고 있다.

이 시설에서 처리되는 음식물 쓰레기는 1일 평균 40t 규모로 음·폐수 제거 및 파쇄, 건조 등의 과정을 거쳐 퇴비로 재탄생 된다.

발생한 음·폐수는 하수종말처리장과 연계, 정화과정을 통해 환경오염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 요인을 제거하게 된다.

시는 또 음식물쓰레기 발생 및 처리 비용의 감소를 위해 소형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 80대를 공동주택(9천562세대)에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자원화시설을 통해 생산된 퇴비(1일 4.7t·음식물쓰레기의 10%) 전량을 지역 농가에 무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광주=한상훈기자 hsh@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