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송도에 대규모 복합쇼핑몰 건립
이랜드, 송도에 대규모 복합쇼핑몰 건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쇼핑몰·계열사 사옥 등 상업시설 개발 계약… 2015년 완공

글로벌 패션 유통기업인 이랜드 그룹이 송도국제도시에 진출한다.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는 29일 잭 니클라우스 코리아 골프클럽에서 ㈜이랜드 리테일과 백화점, 쇼핑몰, 호텔 및 계열사 사옥을 위한 업무 및 상업시설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이랜드 리테일은 F6 블록(대지면적 1만 9천587㎡) 일대에 NC 백화점, 쇼핑몰 등을 포함한 복합쇼핑단지, 호텔, 오피스 등을 개발한다.

내년 말 착공, 2015년 완공 예정이며, 이랜드 임직원을 포함한 3천여 명이 근무하게 된다.

특히 ㈜이랜드 리테일 사업 부지 도로 맞은 편에 2015년 완공 목표로 건설 중인 롯데쇼핑타운(A1&A2 블록, 대지면적 8만4천500㎡)이 함께 들어서면 인천지역의 최대 복합상권을 이루게 된다.

이랜드 그룹은 국내 패션, 유통, 호텔 및 레저, 외식, 건설 분야는 물론 중국, 영국 등 9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패션 유통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 7조 4천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중국시장에서 톱 브랜드로 자리 잡은 이랜드의 인지도와 인천공항에서 15분 거리에 있는 송도의 입지조건을 활용한 중국 관광객 유치가 기대된다.

송영길 인천시장은 “인천에서 ‘굴뚝 없는 황금산업’인 MICE 산업이 발전하려면 대규모 쇼핑 및 위락시설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이미 세계적인 국제회의장으로 자리매김한 송도 컨벤시아를 중심으로 롯데쇼핑타운, 이랜드 쇼핑단지가 완공되면 인천은 MICE 산업의 선두주자로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경 이랜드 그룹 부회장은 “송도는 한국의 패션·문화에 대해 열광적인 중국 관광객을 끌어 모으는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제홍기자 jhyou@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