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소유, 시계탑·현수막 등 훼손한 40대 입건
의왕시 소유, 시계탑·현수막 등 훼손한 40대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 의왕시 로고 맘대로 바꿨냐’ 며

의왕경찰서는 30일 의왕시 로고를 맘대로 바꿨다는 이유로 시 소유 재산을 훼손한 혐의(재물손괴)로 A씨(47·무직)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5시10분께 의왕시 월암동 부곡 체육공원에 설치된 시계탑의 전원 제어함을 미리 준비한 다용도 공구 드라이버로 열어 고장 내 시계를 정지시킨 혐의다.

 A씨는 또 이보다 앞선 3월 중순께 부곡 체육공원 내 설치된 현수막과 게시판에 빨간색 라커를 뿌리고 똑같은 방법으로 지압용 돌판에 알 수 없는 기호를 표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의왕시가 맘대로 로고를 바꿔 화가 나서 재물을 손괴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평소 빨간색과 파란색 페인트를 칠한 1m50cm 길이의 알 수 없는 나무 지팡이를 갖고 다닌 A씨는 매일 수원시에서 걸어 부곡 체육공원에 들러 이상한 행동을 보여 체육공원으로 운동을 나온 시민이 불안해해 체육공원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왕=임진흥기자jhli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