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PC방서 ‘바다이야기’ 불법게임
폐업 PC방서 ‘바다이야기’ 불법게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경찰서는 폐업한 PC방 등에서 불법 게임장을 운영한 혐의(사행성게임장운영 등)로 조직폭력배 A씨(35) 등 9명을 구속하고, ‘바지사장’으로 활동한 C씨(32)와 종업원 등 16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평택시 송탄·안중·포승지역의 폐업한 PC방과 식당 등 7곳에 ‘바다이야기’ 게임장을 운영해 10억원 상당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전원을 껐다 켜면 정상 게임으로 변환되는 프로그램을 설치한 뒤 경찰이 들어오는 사이에 게임기을 껐다 켜 정상적인 게임장처럼 속여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장에서 게임기 236대와 현금 5천300만원, 집기 등을 압수하고, 달아난 D씨(36) 등 일당 3명의 행방을 쫓고 있다.

평택=최해영기자 chy4056@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