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김제동 거절 “유일하게 만났다”
박하선 김제동 거절 “유일하게 만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하선이 자신에게 대시한 남자 중 유일하게 만난사람이 김제동이라고 밝혔다.

박하선은 9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날’에서 “시트콤 ‘하이킥3 짧은다리의 역습’ 종영 후 대시해온 남자가 많다”고 말했다.

박하선은 “당시 대시한 남자가 여러 명이었지만 그 중 한 명만 만났다. 모두 거절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하선은 “왜 거절했냐”라는 질문에 “극 중 박선생과 비슷한 면은 있지만 항상 애교를 부리지는 못한다”며 “대시해 온 남자들에게 착각하지 말라고 말한다. 환상으로 남고 싶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하선은 대시한 남성 중 유일하게 김제동을 만났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김제동 선배님은 너무 편하다. 이적 선배님이랑 친해서 연락이 왔는데 나도 예전부터 팬이어서 만났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다른 남자는 다 거절하고 김제동을 만난 이유 궁금하다”, “박하선 김제동하고 잘됐으면 좋겠다”, “박하선 김제동 대시 거절했나?”, “박하선 김제동만 거절 안 하고 만났다니 신기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박하선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남자답고 눈이 예쁘고 순수한 사람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